장현진 선교사 추모게시판

전체메뉴

태국선교사 장현진 군

90년 6월 11일에 출생하여 반원초등학교를 졸업하고
경원중학교 1학년에 재학중이던 장현진 군은 지난 1월5일부터 시작된 제5차 태국단기선교사로 참여하여
치앙라이 지역을 중심으로 선교사역을 수행하였습니다.
그러던 중 13일 현지시간 오후 4시 30분경 성경학교 활동중 강가에서 젊은 생명을 마감, 순교하였습니다.

등록
  • 현진이를부르면서 05.04.27 23:04 수정 삭제

      현진이가 어릴때 감기라도 걸리면 유난하게 엄마를 찾게 됩니다. 낮에 학교에서 가르치는 엄마를 부릅니다. 그러면 할머니가 말씀하셨어요. 제 껍데기를 찾아 운다고. 그런데 이제, 엄마가 껍데기가 되어 알맹이를 찾고 있는 것입니다.

  • 노희진 05.04.24 17:04 수정 삭제

      현진아. 엄마의 아픔을, 그리움을 함께 나누고 싶은데,,,어찌해야할지 모르겠어. 네가 엄마에게 좀 전해주렴~ 엄마를 사랑한다고....

  • 노희진 05.02.27 18:02 수정 삭제

      현진아..맘 속에 있는 말을 쉽게 말을 옮겨 적지 못함은 가슴 속에 너무 많은 말이 있기 때문이다. 너무나 부족하지만, 위로가 되어 드리지 못하겠지만...조용히 곁에서 현진이 엄마의 마음과 함께 하고 싶다..늘~

  • 엄마 05.02.08 23:02 수정 삭제

      현진아, 설이야 .... 건강하고 ,,, 현진아, 행복하기만을 기도하고 있어. 행복하지?

  • 세진 05.02.05 00:02 수정 삭제

      현진군을 비록 알지는 못하지만 추모비를 보며 알게 되었습니다. 하나님 품에서 평안하세요. 샬롬~!~!

  • 전혜인목사 05.01.30 00:01 수정 삭제

       어릴적 친구 명희의 아들 현진이가 하나님 아버지의 품안에 안식한지 1년이 되가는 군요. 우리의 인생은 영원한 영생의 삶에 비교하면 한점도 되지 못하지요. 이땅에서의 삶은 하나님의 아들로 생명을 얻고 하나님 아들의 영광을 영원히 보고 누리기 위함이지요. 우리는 현진이와 잠시 떠나 있을 뿐이지요. 현진이는 주님안에서 기뻐하고 있지요. 현진이는 행복합니다.

  • 아빠 05.01.20 15:01 수정 삭제

      1주기 추모 예배를 태국 쌍아오마을에서 드렸습니다. 선교관 건립이 추진하게 되는 등 하나님이 함께 하셨습니다. 1.13. 그시간에 현진이 친구들이 비어있는 한신교회 본당에서 모여 기도하였다고 합니다. 아비로서 너무 고맙고, 현진이가 무척 기뻐 할 것입니다.

  • 김재호 05.01.07 00:01 수정 삭제

      현진아 ㅎ나재호야 그동안여기마니못들려서 미안해..;;벌써1년이흘렀네..너정말많이 보고싶어 우리 친구들사이에서 기둥역할이였던 너가 가니깐 1년이 지나도 이렇게 허전한 마음이 남아있어..정말많이 보고싶다..사랑해 현진아

  • 엄마 05.01.01 19:01 수정 삭제

      보고싶은 내 아들... 새해 복 많이 받으렴... 사랑해...

  • 할레루야찬양대총무 04.12.25 21:12 수정 삭제

      주일2부 예배에 장 현진 선교자의 아버님,어버님을 보면서 기도합니다. 순교1주년이 가까이 다가오는군요.천국에서 편히 안식 하시길.........

  • 엄마 04.12.23 15:12 수정 삭제

      현진아 메리크리스마스

  • 한해를보내며 04.12.13 14:12 수정 삭제

      한해를 보내며.. 장현진 순교자님이 생각나 이렇게 글 올립니다.. 참으로 감사합니다. 참으로 죄송합니다. 순교자님을 통해 반성했던 제가 또 다시 세상에 빠져 그 깊은 뜻을 저버리고 있었습디다.. 그 의로운 순교.. 다시 가슴속 깊이 새기겠습니다...

  • 한신교회성도 04.11.29 16:11 수정 삭제

      현진이에게...현진아..누나는 현진이를 9년전에 뉴코아 백화점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보았단다..당시 누나는 경원중학교에 다녔는데 현진이 어머니께서 누나네 수학을 가르치셨단다..그때 엄마옆에서 수줍게 인사하던 네가 ... 오직 주님께 간절히 기도할께..현진이가 천국에서 주님의 보살핌을 받고 있기를...

  • 태국5차단기선교 04.11.29 15:11 수정 삭제

      단기선교팀을 위해서도 많은 기도부탁 한다 다시 만날때까지 평안히 쉬렴(2)

  • 태국5차단기선교 04.11.29 15:11 수정 삭제

      현진아 벌써 1년이 지나가려고한다 시간은 우리를 위해 조금의 시간도 주질 않는것같애 그동안 너와 수한이를 위해서 순교비와 도서관이 갱겼지만 너희들의 빈자리를 다 메꿀순 없는것같다 너와 단기 선교기간중에 나눴던 말들이 생각난다 교회샹활을 재밌게 할수있을것 같다는 너의 말을 들으며 한국에서의 너의모습을 기대했는데 아쉽다 자주들리지못래 미안하구 이번6차 (1)

  • 옛초등3부전도사 04.11.27 22:11 수정 삭제

      우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올해 초 한신교회에서 한때 같이 사역했던 박훈목사의 일을 들으며 마음이 아팠었는데..고인이 제가 한때 같이 알고 지도했던 제자임을 알고 충격과 함께 슬픔을 금할수 없습니다..하나님의 큰 뜻과 섭리임을 믿습니다...저 하늘나라에서 고이 잠들기를 기도합니다...고 장현진 군이 천국에서 평안히 안식하시길 기도합니다.

  • 서숙양 04.11.02 16:11 수정 삭제

      오늘 문득 장현진 선교사님이 생각났습니다 가족모두에게 힘내시라고,선교사님도 그걸원하실거라고 생각합니다.주안에서 평안하세요

  • 청년 04.10.24 00:10 수정 삭제

      귀여운 현진아.. 매일 너를 위해 기도하겠다는 다짐은.. 세상속에 살면서.. 너무 정신없던 나머지.. 잊혀지게되었어..미안해.. 함께한 단기선교사로서.. 더욱 널 생각하며.. 기도할께..♥

  • 기도소녀 04.10.20 00:10 수정 삭제

      선교사님..다시금 태국단기선교를 준비해야 할 때가 돌아왔답니다.. 작년엔 그저 눈물로 5차 단기선교팀을 보냈던 청년부의 누나였지만.. 이번에는 하나님 주신 생각대로.. 장현진선교사님과 안수한선교사님이 보인 선교의 사명과 소명으로 6차를 지원합니다.. 주님 곁에서 우리를 중보하고 있는 장현진선교사님.. 6차팀을 위해서.. 기도해주실거죠???

  • 예수사랑 04.10.16 18:10 수정 삭제

      참 많이도 울었습니다......너무나 귀한 장선교사님의 모습을 바라보게됩니다 아들을 주님의 품안에 먼저 보낸 유족들의 마음을 위로합니다 가정을 위하여 기도합니다 너무나 보배로운 선교사님의 생이랍니다 오랫동안 우리들에게 기억될 삶입니다 .하나님 우리의 삶이 정말 값진인생이 되게 하소서 순교한 장현진 선교사처럼 말입니다...사랑합니다

  • 김성규 04.10.12 21:10 수정 삭제

      오늘 우연히 인터넷에서 당신 순교자 고 장현진 선교사님을 만납니다. 메콩강가에 울려퍼지는 당신의 찬양과 기도소리가 들리는듯 합니다. 지금쯤 하나님 품에서 이곳을 보며 사랑의 메세지를 보내고 있을 장 선교사님. 이제 그 순교의 열매들이 메콩강을 건너 복음을 알지 못하는 열방 가운데 싹튀우고 멋진 하나님의 의의 열매로 자라고 있을 것입니다. 사랑합니다.

  • 수한엄마 04.09.27 07:09 수정 삭제

      (2) 위로 해 드려라/수한아형 만나 /외로움 쓸쓸함 서로 터 놓고 /깊은대화도 나누고/축구도 하며 즐거운마음으로/추석연휴 잘 보내고 있겠지 /태국에 같이 간 형들과 함께 다과를 먹으면서 /수한이 현진이 두 선교사님의 순교가 /성령의 불꽃으로 활 활 타 오르도록/모두 모두 눈물과 웃음으로 기도 했었지/현진아! 그리움에 눈물/뼈가 녹아내리는 그 눈물

  • 수한엄마 04.09.27 06:09 수정 삭제

      (1) 이 세상 무엇으로 바꿀 수 없는 보고싶은 아들 현진아!/살아생전 이름도 모르고 얼굴도 모르는 사이/태국 쌍아우마을에서 눈물로 첫인사/하나님이 맺어 준 눈물에 인연/사진속에 현진이는/너무 잘 생긴 미남/부모님께 순종하는 효자/현진아! 추석연휴 잘 보내고 /송편 보내지 못하여 정말 미안하다/기도와 마음으로 대신선물할께/현진아! 엄마 아빠 많이 많이

  • 주연엄마 04.09.19 18:09 수정 삭제

      장현진..이제는 우리들의 아들이다..가슴이 아프고 저린다. 부모님의 글을 보며 참 사랑을 느낀다. 견디지 못할 슬픔을 그래도 애써 견디시는 걸 보니 무척이나 마음이 아프다.현진아, 현진아...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

  • 현진이아빠 04.09.16 10:09 수정 삭제

      현진아,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엄마가 들려주는 음악이 나온다. "What a wonderful world !" 훌륭한 곡이야. 마음에 든다. 이 음악이 들리면 네가 같이 듣고 있는 것 같구나. 항상 그래왔듯이..

  • 대전교회집사 04.09.11 17:09 수정 삭제

      하나님의 큰 위로와 평안이 가족들에게 있기를 기원합니다. 가슴아프고 위로의 말을 드릴수 없지만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가신 귀한 삶...평안함으로 있을 저 천국에 우리도 뒤따라가겠지요.. 부모님들의 가슴에 살아서 환하게 웃는 아드님이 마음의 아픔을 다 씻어주시길 기도합니다. 할렐루야

  • 현진이아빠 04.09.10 16:09 수정 삭제

      엄마가 현진이 홈페이지에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다. 웃는 얼굴과 함께 음악이 나온다. 현진이는 음악을 즐겨 들으면서 웃는 얼굴이었으니, 바로 이 모습이다. 엄마가 사랑하는 아들을 생각하면서 만드는 것이다. 천국에 갔다고 해도, 너무 어리고 빈자리가 커서 울면서 만드는 것이다.

  • 김성천김숙자 04.09.08 17:09 수정 삭제

      엄마아빠의 눈물을 뒤로한 체, 합환채가 향기를 토하고각양각색의귀한실과가 "내가너를위해 쌓아두었구나"하는곳으로 떠났습니다. "포도움이 돋았는지,꽃술이 피었는지,석류꽃이피었는지 염려없는곳으로 가셨습니다.지금쯤왕이쓰시던왕관과왕옷과왕이타시던 말을타고생명있을동안에주님의이름을존중히부르시던 입술로노래부르며행복해하실것같습니다에덴동산에서....

  • 김성천김숙자 04.09.08 16:09 수정 삭제

      이별의 준비도없이

  • 진사욱 04.08.28 22:08 수정 삭제

      현진이형.. 우리집에 엄마 수술 잘 되고 퇴원해서 둘째 큰외삼춘 왔다가셨었어..엄마 수술잘되서 기쁜표정도 있었지만 마음속으로는 현진이형 생각으로 가득한 것 같았어..형 오래만에 글 올리네.. 형 하늘나라에서는 잘 지내.? 형, 갑자기 보고싶다. 형 . 갑자기 형사진보니깐 우리 옛날에 놀던 생각이 난다.하늘나라에서 하느님 보살핌 아래 잘지내기 바래!